티스토리 뷰


제주를 너무나 사랑해서 혹은, 떠돌다 들어온 제주에서 발길을 잡아 끌은 매력에 제주의 모든것을 담고자 노력했던
분들이 있습니다. 아직도 제주에 매료되어 제주에 정착하여 살고 계신분 또한 많겠지요..

단지 제주가 좋고, 제주에 매료되고, 제주를 사랑하는 마음. 그 공통점만으로 분교를 개조하여 갤러리를 연 작가님의 공간
2곳을 소개해 드릴께요.
첫번째로 이전에 포스팅 했던 두모악갤러리입니다.



1.두모악. 김영갑 갤러리  




제주의 사진작가 하면 떠오르는 분은 바로 故김영갑 작가님입니다.

  -사진 출처:김영갑 갤리리-

김영갑 선생님은 20여년간 제주에 머물며 가난한 예술가의 삶을 살아 왔습니다.
제주에 매혹되어 바닷가 마을, 중산간 마을, 한라산, 마라도등을 다니며 제주의 삶과 제주의 속살을 사진에 담아낸 사진작가입니다.
밥먹을 돈으로 필름을 사고 끼니는 대충 거르면서도 사진에 대한 집념은 놓지 않으셨던..
그 중 가장 좋아하던 곳은 어머니의 가슴과 닮은 제주의 용눈이 오름.
그의 작품중에는 용눈이 오름이 유독 많습니다.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때문이었을까요?

언제부턴가 그는 셔터를 누를 손이 떨리고 제대로 먹지도, 걷지도 못하는 처지에 놓이게 됩니다.
난치병인 루게릭병(근육이 서서히 굳어가는 병) 판정을 받게됩니다.
그토록 느끼려했던 제주의 모습을 다 담기도 전에 그 좋아하는 사진 한장 찍을 힘이 없는 절망에 빠지게 됩니다. 

하지만, 그는 갤러리를 마련하기 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 폐교를 임대하여 그의 갤러리를 짓게 됩니다.
.
.
.
.
.
관련글 이어서 보기 : 두모악 김영갑 갤러리




2.서재철 작가의 자연사랑 갤러리  

`가시리`라는 소박한 시골의 가시분교를 개조하여 만든 자연사랑 갤러리입니다.
단순히 제주의 풍경 사진이 있다는 소문만 듣고 찾게 된곳입니다. 
화려한 사진에 매료된게 아니라 제주의 삶이 담긴 모습, 옛정취가 남아 있는 그 현장의 사진에 매료되었습니다.


자연사랑 갤러리 들어가는 입구쪽 길입니다. 자꾸 걷고 싶기만 했던 길....






분교를 개조하여 만든 자연사랑 갤러리의 외부 모습. 교정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네요..






가시초등학교였던 흔적을 비로 세워뒀습니다.





비 옆에는 화산석 전시를 알리는 플랭카드가 걸려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다지 기대감이 없었습니다.





갤러리를 들어가니 그 간 찍었던 서재철작가님의 사진들이 걸려 있습니다.
야생화 오름등 제주를 알수 있는 수십종의 사진들이 책과 액자에 고스란이 담겨 있으며, 그 간 작품집을 낸 책들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왼쪽으로 돌아 사진전시관이 있는 곳.






이 곳 전시관은 제주 한라산의 다양한 모습과 계절별 모습. 그리고 제주 오름 군락의 모습이 사진에 담겨 있었습니다.











아주 이채로웠던 전시관. 이 곳은 제주의 자연이 만들어낸 신비한 작품들을 모아두었습니다.
용암이 어떻게 흘러 어떤 지형이 되었는지... 제주가 간직한 신비의 모습들.. 제주 바다의 다양한 특색등...
한 눈에 보기 쉽게 사진과 설명이 함께 있어요.
이 곳부터 들리시고, 제주 여행하시면 제주 곳곳에서 만나는 다양한 모습을 이해하기 너무 쉬울듯 싶네요.

















제주의 옛 삶의 모습이 전시된곳.
초가를 엮는 모습, 해녀들의 표정이 담긴 사진, 옛날 고기를 잡던 작업 현장, 돌담으로 구불구불 난 길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진을 가만 들여다 보면, 정직한 삶이 묻어 난다고나 할까요? 기록을 남기기 위한 작품 활동이었는지 삶이 담긴 사진전의
갤러리는 말 그대로 정직해 보이는 사진이었습니다.
제주의 옛 문화가 기록으로 많이 남아 있지 않아 모처럼 보기 힘든데 .. 서재철 작가님은 신문사 사진기사로 활동하던 시절부터
그 현장을 사진속에 담아 보관하고 있습니다.

제주를 알수 있는 아주 소중한 사진들이 아닐수 없습니다.











전시장 한 켠에는 옛 가시초등학교의 모습이 고스란이 남아있습니다.
졸업생들의 사진..수업에 사용되었던 오르간...작은 의자...
이젠 폐교가 되었지만, 이렇게 좋은 갤러리로 탈바꿈하였으니 졸업생의 마음도 훈훈할듯 싶습니다.








갤러리 뒷편에 마련된 쉼터. 이 날은 사진작가 가족분들이 나들이 나와 고기를 구워드시더군요.
너무나도 부러웠습니다. 한가한 휴일의 여유...




그 옆으로 화산탄 갤러리가 있습니다.







제주 화산석의 종류와 생성된 과정을 보여주는 곳...







졸업생에게는 아주 아련한 추억의 장소이겠고, 이 곳을 찾는 이에게는 또 다른 훈훈함을 안겨줄 만한 모습이었습니다.
분교 한켠에는 마을 노인들분께서 놀이를 하고 계셨는데, 주민분들과도 함께 하는 공간을 따로 마련해 놓은듯 싶습니다.
함께하는 공간으로 탈 바꿈한 이 곳은 마을 주민에게도 의미 있는 공간으로 남을듯 싶습니다.






.
.
.
.
.
.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제주여행길에 올랐을때 제주의 아름다움만 찾으려 하고, 빡빡한 일정만 잔뜩 짜놓은 채 
여행지를 돌아다닐 계획보다는 ....그 전에 앞서 제주의 삶과 문화, 제주자연의 생성과정등을  알고난 후 여행길에
오른다면 더욱 뜻깊고 소중한 여행길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음 베스트 포토에 선정되었네요 ㄳ ^^

다음아이디로 로그인 하시면   새 글을 받아 볼수 있습니다.
구독 감사합니다. ^^


 
▼추천은 글 쓰는데 많은 힘이 됩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꾹꾹~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38,372
Today
83
Yesterday
93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