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멜` 제주의 방언으로 멸치.

 여기저기 촬영 다닌다고 싸돌아 댕기다 저녁시간이 되어서야 제주시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미식가인척, 까탈스런 입맛 가진척?은 하지만 실제로는 아주 서민적인 입맛을 갖고 있는터라...
유독 이 날따라 맨밥에 비벼먹을 만한 음식이 급 땡김~ ㅎㅎ
그리하여 찾아게게 된 곳.
솔지식당.

주차 할 곳을 못찾아 그 복잡한 신제주 골목길을 여러차례 방황하다가 겨우 주차를 하고서도
한참을 기다려서야 맛 볼수 있었습니다. 그 이름하여 `멜조림` 멜? 멜조림?
멜은 제주의 방언으로 멸치입니다. 


통통하니 큼직한 멸치가 올라와있습니다.
평소 조금이라도 비리거나 생선을 먹을때도 남자답게 팍팍 뜯어먹지 못하고, 젓가락으로 살만 야금야금 파 먹는 스탈이라
과연 이걸 먹을수 있을까라고 혼자 의문을 던져 보기도 했습니다.

강된장 같이 걸죽한 국물 한수저 떠다 밥 위에 슥슥 비비고, 멸치 한마리 올려 한입 넣으니
그런 걱정은 오간데 없이 열심히 숟가락질 하기 바빠집니다. ㅎㅎㅎ



기본찬과 모두 세팅된 모습입니다.
저기 보이는 상추에 싸먹어도 별미입니다.

 

멜 몇마리는 원형 그대로 고이 잠드셨는데 몇 마리는 어느새 된장과 함께 한 몸이 되어 푹 고아져 있네요. ㅋㅋ
요놈들의 희생이 진~한 묵직한 맛을 만들어 내는거 같습니다. 

 짭쪼름하니, 진득한게..뭐 이런 묘한 맛이 있나 싶기도 하고, 매운것 같기도 하면서 멜 가시때문에 억새보이기도 하지만
강한 끌림이 있는.. 마치 여러 색을 지니고 있는 듯한 묘한 ...
빨간 간판 처럼 화끈하면서도 묘한? 끌림이 있는 그런 맛이 있는 곳입니다.

*멜조림이 나오면 한번 바닥부터 휘휘~ 저어주세요~ 눌러붙습니다.
*저녁시간이라 그런지 저만 멜조림을 먹고, 전부 가브리살을 먹고 있더군요. 제주의 도새기(돼지) 고기 맛도 일품인듯..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탐라의 향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멜조림이 땡기신다면 손꾸락 버튼 꾸~욱~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94,969
Today
2
Yesterday
12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