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광에 사는 지인으로 부터 택배가 하나 날아들었습니다.
그 이름도 유명한 영광 법성포 굴비~

받아보는 순간 벌써 밥한공기 뚝딱~ 해치울 생각부터 하게됩니다. 
맞습니다. 밥도둑 맞지요?ㅎㅎ 
유별나게 맛이 좋은 영광굴비 유명한 이유를 한번 알아볼까요?


 .지방함량이 높고 알이 상당히 꽉차있다. 
 .서해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영향때문에 건조조건이 좋다.
 .1년이상 간수가 빠진 천일염으로 염장한다.
 .오염되지 않은 물로 세척해서 위생적이다.


뭐 이정도로 압축할수 있겠습니다.
이 곳 제주도도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한 기운이 있습니다.
아침 일찍부터 유독 칼칼한게 땡겨서 얼릉 동네 마트 슝~ 
기본 재료만 살짝 준비하고 바로 영광굴비 매운탕 작업(?) 들어가봅시다~~

이 또한, 내 맘대로 요리라서 고수님들의 요리비법에는 전혀 따라가지 못한다는 점 염두해두시고,
읽어주세요 ㅋㅋㅋㅋ



두부랑, 대파, 미나리,쑥갓을 사왔습니다.
윽~ 젤 중요한 무를 안사왔네요~ 아 이런 다시 갈수도 없구...
뭐 살다보면 이럴수도 있지요?ㅋㅋ


대빵 큰 멸치 육수를 우려내는 동안 굴비를 준비합니다.
비린내 제거하기 위해 쌀뜨물에 좀 담궈둘려고 했는데, 쿠쿠통에 밥이 잔뜩~^^
왠지 굴비가 `나 안비려~  그냥 담궈~ ` 이러는거 같아서 패스~ ㅋㅋ
숟가락으로 빡빡 긇어서 비늘 제거했어요 ^^

불상하게도 굴비 목이 졸려 있네요.ㅜ_ㅜ 짚세기줄로 한번 묶고, 노랑색 노끈으로 또 꼬아버려서 목이 꽉 졸려있어요.
이건 굴비를 두번 죽이는 일..ㅠㅠ* 
(영광굴비만의 특허라서 그렇답니다. 다른 곳 굴비는 노끈으로만..묶는다네요.)



요건 마늘을 한번에 다 빻아서 냉동시켜둔것입니다.
요럴때 요긴하게 쓰입니다. ㅋㅋ
멸치 건져내고, 국간장 살짝~
육수가 바글바글~ 고추장 풀고, 고추가루 약간 치고 마늘이랑 굴비 투하~(요 위에 비닐 벗겼음..ㅋ)



오호~ 바글바글 맛나게도 끓고 있네요.
무가 없어서 좀 아쉬웠지만, 칼칼하게 먹고자 고추가루 더 치고, 미나리 투입~
마지막에 쑥갓으로 향을 돋구어 냈습니다.

냄비속에 있는 굴비랑 사진속 오른쪽 하단에 있는 꼬기 마크가 아주 잘 어울리는군요~
친구하자고 댐비니?ㅋㅋㅋ 깜찍하죠?ㅎㅎ

얼큰하니~ 칼칼한 이 맛은 말로 표현 못합니다. 
직접 만들어 드셔보세요~~ㅎㅎ

이번요리의 TIP

.비린내가 날수 있기 때문에 뚜껑은 열어서 끓인다. 
.오래 끓이면 굴비가 헐렁헐렁? 해져요 ㅎㅎ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탐라의 향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천 버튼 누르면, 오늘 밥상에 굴비가 올라올지도 몰라요~ㅎㅎ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95,853
Today
2
Yesterday
14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